정택영 무제

left_arrow right_arrow
t1
t2

판매자

info@artnguide.com

금액

150,000 원

수량

로그인하러가기
정택영 鄭鐸永
 Jung Tak-young  (b.1953)



무제


무제
실크스크린, 24.5 x 34 cm(edition 44/100), 1998



(액자) 47.5 x 55.7 cm
액자 있음




작가소개




"모든 사물은 '빛의 언어'에 의해 존재가 드러나고, 그것이 상징적인 색채와 형상의 요소들로 화면에 표현되었을 때 사물은 조형언어로 말을 하게 되고, 빛의 언어가 방출하는 에너지에 의해 다시 화면 위에서 되살아 나는 것이다."


정택영 화백은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왕성한 활동으로도 유명하지만, 시인 정지용의 손자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화단에 등장한 이후 극사실 회화 기법을 시작으로 한자의 획과 색면 추상을 화면에 표현하여 색면대비, 획의 동적 조형 요소로 화면을 구상하는 비구상 계열의 표현 양식을 구축했습니다.
이후 모든 생명의 근원이 '빛'을 통해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삶과 빛과의 관계를 조형적으로 해석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그가 화면에 표현하는 '빛'은 단순히 물리적인 빛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감성적인 상상력이 투영된 사물을 기호화, 단순화하여 재조합됩니다. 
디지털 세계의 픽셀 이미지처럼 그의 작품은 극대화된 이미지의 한 부분을 보여줌으로 추상적 이미지를 보여주어 그 자체가 지닌 본질을 유추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그는 구상, 비구상, 추상에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이 모두를 어우르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했습니다.

절제된 표현과 색채를 통해 생명의 근원인 '빛'을 표현한 정택영 화백만의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아트앤가이드를 통해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아트마켓 작품 판매 규정


작품의 수령배송 안내

  • 아트앤가이드는 <아트마켓>에서 구매하시는 작품에 대하여, ‘구매자 직접수령’을 원칙으로 합니다.
  • 작품 구매를 확정한 뒤, 담당자의 안내를 받아 사전에 예약하신 일자에 작품을 수령하시길 부탁드립니다.(예약 없이 당일 방문 요청시 작품 수령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구매자의 사정으로 구매작품을 직접 수령하기 어려운 경우, 구매자의 책임과 비용부담 하에 미술품 운송전문업체를 주선해 드릴 수 있습니다. 관련 사항은 담당자에게 문의가 가능합니다.
  • 예상 운송비: 서울 및 수도권 건당 8 ~ 12만원/ 그 외 내륙 지역 15~20만원, 도서·산간 지역은 별도 문의(* 설치비는 현장상황과 설치 여건 등에 따라 다르게 책정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필히 담당자에게 확인을 권유해 드립니다.)

구매 취소 및 환불
  • 구매자가 작품 구매를 결정한 후 작품 구매비용을 완납하기 전까지는 취소 사유와 관계없이 구매 취소 및 전액 환불이 가능합니다. 구매취소는 아트앤가이드로 직접 요청하셔야 합니다.
  • 구매자가 작품 구매비용을 완납한 이후부터 작품 수령 전까지 구매를 취소하고자 할 때에는, 취소 수수료 3% 공제 후 취소가 진행되고, 차액을 환불합니다.
  • 구매자가 작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취소하고자 할 때에는, 취소 수수료 10%를 공제 후 취소가 진행되고, 차액이 환불됩니다.
  • 구매자에게 작품이 양도된 이후, 작품이 판매 전 상태와 차이를 보여 작품 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화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될 때, 아트앤가이드는 구매자의 구매 취소 및 환불 요청에 대하여 거부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

  • 아트앤가이드는 당사의 회원가입 외에 <온라인 아트마켓>을 통해 취득한 별도의 구매자 및 구매의향자의 개인정보를 수집일로부터 2년간 보관할 수 있으며, 작품 사후 상태확인, 운송, 구매자 제공정보 등의 목적으로 이용이 제한됩니다.